파워볼그림 파워사다리 파워볼패턴 안전놀이터 게임방법

[뉴스엔 서유나 기자]

이상엽이 이병헌 눈치가 보이는 사연을 고백했다.

9월 3일 첫 방송된 tvN 예능 ‘식스센스’ 1회에는 배우 이상엽이 첫 게스트로 출연했다.파워볼

하지만 생각보다 뜨겁지 않은 반응. 이에 유재석은 “드라마 시청률에 비해 상엽이에 대한 대우가, 술렁거리는 분위기가 없다”며 유쾌하게 웃었다.

이어 유재석은 ‘한 번 다녀왔습니다’ 드라마 속 상대 역 이민정과 그의 배우자 이병헌에 대해 언급했다. 유재석은 “애정신도 있는데 가끔 병헌이 형 보신다는 생각 안했냐”고 질문했고 이상엽은 “모니터를 해주신단다. 그 얘기 들을 때마다 움찔움찔 한다. 땀이 난다”고 답했다.

이에 연기 선배 오나라는 “‘뽀뽀 들어갑니다’고 허락받아야 한다”며 나름의 팁을 전수해 웃음을 줬다. (사진=tvN ‘식스센스’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OSEN=전미용 기자] 서지오가 김희재의 친구로 등장했다.FXCITY

지난 3일 방송된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에서는 서지오가 김희재의 친구로 등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희재의 친구로  김희재의 이모이자 트로트 가수 서지오가 등장했다. 서지오는 “제가 결승전 때 희재를 응원하러 몰래 갔었다. 그런데 TOP7이 아닌 제가 실검에 올랐다. ‘김희재 이모 서지오’, ‘서지오’로 한참 올올라가 있었다. 덕분에 행사가 두 배가 늘었다”며 제작진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후 본격적으로 짝꿍 노래 대결이 펼쳐졌다. 첫 번째로 영탁x박기웅, 김희재x서지오가 대결에 나섰고 가위바위보에서 이긴 영탁x박기웅이 먼저 무대를 꾸몄다. 두 사람은 ‘둥지’를 신명나게 불렀지만 87점을 받는데 그쳤다. 이에 박기웅은 주저앉았다. 

이어 김희재와 서지오가 ‘추억의 발라드’를 열창했다. 두 사람은 99점을 받았고 서지오는 “무대 25년 만에 최고로 떨린다”고 노래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서지오는 인테리어 휴지통을 선물로 뽑았다. 두 사람은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준결승전에서 김희재와 서지오는 정동원x임도형과 대결을 펼쳤고 ‘바다에 누워’를 불러 사람은 93을 얻었다. 두 사람은 정동원x임도형에게 2점차로 이겨 결승에 진출했고 신발 세척기까지 획득했다. 동행복권파워볼

마지막 결승전에서는 임영웅x정명규와 만났다. 서지오와 김희재는 “춤과 가창력을 보여줄 수 있는 ‘여기서’를 부르겠다. 한번 열심히 해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두 사람은 완벽한 호흡을 선보이며 ‘여기서’를 불렀다. 박기웅은 김희재가 노래를 부르자 “와 진짜 잘 부른다. CD같다”라며 놀라워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안타깝게 86점을 받았다. 

한편 이날 임영웅x정명규와 이찬원x황윤성이 대결을 펼쳤다. 이찬원은 노래를 부르기 전 “25년 살면서 만난 사람중에 가장 착한 사람이다. 바보 같을 정도로 정말 착하다. 제가 미스터트롯 때문에 서울에 올라왔는데 제가 한동안 힘들어서 30분 동안 운 적이 있다. 그때 제 이야기 다 들어주고 같이 울어준 고마운 친구다”라고 말했다.

이에 황윤성은 참고 있던 눈물을 흘렸고 김성주는 “정말 따뜻한 모습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이후 두 사람은 ‘삼각관계’를 맛깔나게 불렀고 게임에서 얻은 5점을 합해 총 105점을 얻어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jmiyong@osen.co.kr

[OSEN=김예솔 기자] 백종원이 선미가 끓인 콩나물국에 극찬했다. 

3일에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선미가 직접 끓인 콩나물국에 백종원이 극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야식으로 부추전과 부추곱창을 준비했다. 백종원이 부추전을 굽는 모습을 지켜보던 선미는 “제가 국을 끓여오겠다. 콩나물국”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희철과 선미가 부엌으로 가서 콩나물국을 끓이기 시작했다.

선미는 “물이 팔팔 끓을 때 콩나물을 넣으면 된다. 그러면 비린내가 없어진다”라며 정확한 레시피를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선미는 냄비에 물을 붓고 끓인 후 콩나물을 넣고 간마늘과 푹 익은 김치를 넣었다. 이어 선미는 고춧가루와 소금, 후추로 간을 했다. 

보기만 해도 시원한 콩나물 국이 완성됐다. 맛을 본 선미는 “크아”라며 아저씨 소리를 내 웃음을 자아냈다. 선미는 “조금만 더 끓이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부추전을 계속 흔들어 눈길을 끌었다. 백종원은 “얇은 전은 한 번만 뒤집어도 된다. 흔들어서 기름을 모이게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멤버들은 완성된 부추전과 부추 곱창을 먹으며 야식을 즐겼다. 선미는 “부추전이 너무 쫄깃하고 맛있다”라고 말했다. 김희철은 “부추전에 들어간 건새우가 너무 맛있다”라고 감탄했다. 양세형은 “집에서는 이런 맛이 안 난다”라고 말했다. 이에 백종원은 “부침가루와 물을 1대 1 비율로 넣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양세형은 곱창구이를 가운데로 나눠 부추무침을 올려내 눈길을 사로 잡았다. 백종원은 “세형이가 많이 먹어봤다”라고 말했다. 선미는 백종원의 먹는 모습을 보며 “지금 골목식당에 와 있는 느낌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동준은 “곱창은 느끼해서 피했던 메뉴인데 부추랑 먹으니까 너무 맛있다”라고 말했다.  

선미가 끓인 콩나물국이 완성됐다. 백종원은 콩나물국을 맛본 후 “잘 끓인다”라고 감탄했다. 백종원의 칭찬에 선미는 뿌듯하게 웃었다. 선미는 “밥을 먹을 땐 국이 있는 게 좋더라”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비린맛이 하나도 안 난다. 콩나물국 정말 잘 끓였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 ‘맛남의 광장’ 방송캡쳐] 

[OSEN=김예솔 기자] 백종원이 선미가 끓인 콩나물국에 극찬했다. 

3일에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선미가 직접 끓인 콩나물국에 백종원이 극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야식으로 부추전과 부추곱창을 준비했다. 백종원이 부추전을 굽는 모습을 지켜보던 선미는 “제가 국을 끓여오겠다. 콩나물국”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희철과 선미가 부엌으로 가서 콩나물국을 끓이기 시작했다.

선미는 “물이 팔팔 끓을 때 콩나물을 넣으면 된다. 그러면 비린내가 없어진다”라며 정확한 레시피를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선미는 냄비에 물을 붓고 끓인 후 콩나물을 넣고 간마늘과 푹 익은 김치를 넣었다. 이어 선미는 고춧가루와 소금, 후추로 간을 했다. 

보기만 해도 시원한 콩나물 국이 완성됐다. 맛을 본 선미는 “크아”라며 아저씨 소리를 내 웃음을 자아냈다. 선미는 “조금만 더 끓이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부추전을 계속 흔들어 눈길을 끌었다. 백종원은 “얇은 전은 한 번만 뒤집어도 된다. 흔들어서 기름을 모이게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멤버들은 완성된 부추전과 부추 곱창을 먹으며 야식을 즐겼다. 선미는 “부추전이 너무 쫄깃하고 맛있다”라고 말했다. 김희철은 “부추전에 들어간 건새우가 너무 맛있다”라고 감탄했다. 양세형은 “집에서는 이런 맛이 안 난다”라고 말했다. 이에 백종원은 “부침가루와 물을 1대 1 비율로 넣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양세형은 곱창구이를 가운데로 나눠 부추무침을 올려내 눈길을 사로 잡았다. 백종원은 “세형이가 많이 먹어봤다”라고 말했다. 선미는 백종원의 먹는 모습을 보며 “지금 골목식당에 와 있는 느낌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동준은 “곱창은 느끼해서 피했던 메뉴인데 부추랑 먹으니까 너무 맛있다”라고 말했다.  

선미가 끓인 콩나물국이 완성됐다. 백종원은 콩나물국을 맛본 후 “잘 끓인다”라고 감탄했다. 백종원의 칭찬에 선미는 뿌듯하게 웃었다. 선미는 “밥을 먹을 땐 국이 있는 게 좋더라”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비린맛이 하나도 안 난다. 콩나물국 정말 잘 끓였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 ‘맛남의 광장’ 방송캡쳐] 

[뉴스엔 서유나 기자]

쏘영이 인기 유튜버의 싹이 보이는 독특한 경험담을 풀어놔 눈길을 끌었다.

9월 3일 방송된 JTBC 예능 ‘육자회담’ 2회에서는 고기 좀 먹어본 6인이 한자리에 모여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고기, 돼지고기에 대해 본격 탐구하는 시간을 가졌다.

방송 시작과 동시에 이상민은 “솔직히 돼지고기에 대한 추억만 얘기해도 3회분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만큼 돼지고기가 한국인과는 떼려야 뗄 수 없는 음식이라는 것.

이에 쏘영 역시 자신의 돼지고기에 얽힌 추억을 풀었다. 쏘영은 “저는 시골에서 태어났다. 도시가스를 안 쓰고 LPG 가스를 썼다. 그때 가스레인지가 안 켜지는 거다. 마침 냉장고에 생삼겹살이 있어 이걸 어디에 구워 먹을까 생각을 하다가 다리미에 (구워 먹었다).”고 밝혔다. 쏘영은 “그 맛이 잊히지가 않는다”며 당시 삼겹살의 맛을 생생하게 추억했다.

한편 밥굽남은 이런 쏘영의 경험담을 콘텐츠로 탐내는 눈치를 보여 웃음을 줬다. 이에 쏘영은 “이거 내 콘텐츠야!”라며 아이디어 소유권을 주장해 웃음을 이어갔다. (사진=JTBC ‘육자회담’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